파주시, 무단방치 킥보드 정비 나서 시민의 안전한 보행권 확보한다
상태바
파주시, 무단방치 킥보드 정비 나서 시민의 안전한 보행권 확보한다
  • 유희환 기자
  • 승인 2021.04.26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형 이동장치 거치제한 구역 지정 및 단속

파주시가 오는 5월부터 보행로, 차도 및 횡단보도 진입구간 등에 무단 방치로 보행자의 안전에 위협이 되는 전동킥보드를 단속한다.

이는 3월 16일부터 시행된 「파주시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 및 안전 증진 조례」에 의거, 진행되는 것으로 조례에는 개인형 이동장치에 대한 거치 제한구역 지정 및 무단방치 처분에 대한 근거가 담겨있다. 

무질서하게 세워진 전동퀵보드.

시는 보도 중앙, 횡단보도 진출입부, 점자블록, 교통약자 엘리베이터 입구, 버스정류장, 건물 진출입부, 차도 등 주∙정차 운영 가이드라인이 적용된 13개 구역을 거치 제한구역으로 지정하고 4월 26일부터 고시한다.

특히 단속 효과를 높이기 위해 약 690여대의 공유 전동킥보드를 운영하는 업체와 유기적인 협조를 통해 거치 제한구역 고시 이후 계도기간을 통해 업체들이 자율적으로 정비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또, 계도기간이 지난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즉시 강제수거 및 과태료도 부과할 예정이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개인형 이동장치의 자가 및 대여업체 등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이에 따른 안전사고나 관련 민원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번 단속 시행으로 보행자의 안전을 위협하고 통행을 방해하는 개인형 이동장치를 강력하게 단속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