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라보기
상태바
바라보기
  • 김광충
  • 승인 2008.07.13 0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쳐 가는 바람을 붙잡지 말자
바람은 불어 가고 또 오는 것이니
붙잡아도 붙잡히지 않는 것이니

흘러가는 물을 막지 말자
막아서도 막을 수 없는 것이니
흘러가야 물이니

바람은 불어야 바람
물은 흘러야 물

가슴이 아파오고 막막하여도
다만 바라보자
바람이 바람되고 물이 물되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