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소비자 물가불안 우려 “지역물가 안정 대책 마련돼야”
상태바
경기도 소비자 물가불안 우려 “지역물가 안정 대책 마련돼야”
  • 김광충 기자
  • 승인 2011.02.21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개발연구원, 1월 경기도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 전년동월대비 3.9%

2011년 1월 경기도 소비자물가지수가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3.9%나 기록해 물가불안에 대한 우려를 가중되고 있다.

경기개발연구원(아래 연구원)은 최근 <경기도 경제동향- 2011년 1월호>를 통해 지난 1월 전국 및 경기도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을 분석해 경기도의 최근 물가흐름 특징과 향후 전망을 제시했다.

이에 따르면, 경기도 농축수산물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010년 8월 중 전년동월대비 두 자리수를 기록한 이후 9∼10월에는 20% 중반대까지 급등했다. 또한 12월 17.7%로 둔화됐다가 올해 1월 19%로 확대됐다.

반면, 집세를 제외한 공공 및 개인 서비스 등 서비스 소비자물가 증가율은 하락 또는 정체돼 있는 상황이다.

연구원은 최근 경기도 물가불안은 주로 농축수산물 소비자물가 상승과 이에 따른 식료품 물가 상승에 기인한다고 분석했다.

또한 집세의 물가상승에 대한 기여도는 낮은 수준이지만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유류비 경우도 최근 기여도가 높아지는 징후를 보이고 있다고 전망했다.

특히 경기도는 소비자물가지수 구성항목 중 교통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11.5%이며, 차량연료 소비 비중은 5.4%로 전국수준을 상회하기에 유가 상승에 따른 인플레이션 압력이 거세질 경우 경기도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전국 수준을 상회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연구원은 “이렇게 전반적으로 물가상승 압력이 강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지자체가 독자 정책을 통해 지역경제 물가를 안정시키는 것은 어렵다”면서 “다만, 추가적인 세수확보 부담을 가중시키지 않는 범위에서 지방공공요금 인상폭을 최소화하고 인상시기를 재조정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연구원은 “직거래장터 활성화, 농축수산물 유통구조개선 지원 등을 통해 농축수산물 가격 안정화를 지원하고,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쟁력 있는 도내 중소기업 지원방안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최근 주요기사

* 수원시-희망제작소 ‘시민창안대회’ 최종 아이디어 선정
* 민주당 “검찰은 함바 비리 의혹 없게 철저히 수사해야”
* 길 가던 40대 여성에 흉기 찌른 묻지마 테러범 검거
* 수원시, 기후변화 대응으로 ‘녹색생명도시’ 비전 제시
* 체 게바라 포스터 ‘영웅적 게릴라’ 43년 만에 저작권 이유는?
* 성남시의회 ‘난동사건’ 이숙정 시의원 징계 절차 착수
*
육군 최전방 부대 GOP에서 총기사고, 병사 1명 사망

* 구제역 발생지역 폐사 돼지 분뇨더미에 방치 ‘논란’
* 경기도교육청, 고교평준화 위한 ‘교과부 부령’ 개정 재신청
* 새만금 방조제에서 쇠돌고래 떼죽음, 농어촌공사 은폐 ‘의혹’
* 법원, 김상곤 경기도교육감 ‘장학금 수여’는 “무죄”
“경기도청은 김문수 지사의 대선 캠프가 아니다”
* SKC-수원시와 본사 이전, 연구소 증축 ‘양해각서’ 체결
* “조중동 종편, 연합뉴스 보도채널 선정을 취소하라”
* 교육과학기술부의 고교평준화 유보는 교육자치에 대한 폭거”
* ‘농협수원유통센터 운영권 갈등’ 감정싸움까지 농협중앙회 경기본부 측 ‘수원농협 도산 발언’ 논란
* 김상곤 경기도교육감 긴급 기자회견 “광명·안산·의정부 고교평준화는 시민의 뜻”
* 경기도의회 GTX검증특위 “경기도는 과장된 홍보 중단하라”
* “고양시내 서울시 기피시설 문제 오세훈 시장은 회피말라”
* ‘투신자살’ 삼성전자 노동자 유가족, 공장 앞 ‘1인 시위’ 시작
* 염태영 수원시장, MB정부 예산조기집행 문제점 지적 “역효과 발생, 재검토해야”
* 삼성전자 반도체 11층 신축 공사장 옥상 붕괴사고, 5명 중경상
* 수원시내 특급호텔 중식당, 원산지 표시 위반 ‘적발’ 물의

*<데일리경인>이 <뉴스Win>(뉴스윈)이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태어났습니다.
   기사 제보, 보도자료, 취재요청은 언제든지
knews69@gmail.com로 보내 주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